2019.04.09 (화)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9.2℃
  • 서울 7.4℃
  • 대전 9.9℃
  • 대구 8.5℃
  • 울산 10.3℃
  • 광주 8.9℃
  • 흐림부산 11.4℃
  • 흐림고창 10.2℃
  • 흐림제주 14.5℃
  • 흐림강화 7.4℃
  • 흐림보은 7.7℃
  • 흐림금산 8.3℃
  • 흐림강진군 9.8℃
  • 흐림경주시 9.5℃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사회

경기도, 민간·가정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으로 회계 투명성 더욱 공고해져

9일 도-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학부모에게 신뢰받을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 합의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가 투명한 어린이집 회계운영을 통해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에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도와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는 9일 도청 상황실에서 ‘공정한 보육정책 실현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경기도와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가 함께 협력해 아이들은 즐겁고, 보호자는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공공 보육환경을 조성한다는데 중점을 뒀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저출산 극복과 아이키우기 좋은 환경조성을 위해 보육교직원 처우개선, 어린이집 운영여건 개선, 부모교육 등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위해 노력한다.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는 어린이집 운영의 신뢰받는 보육서비스 제공을 위해 ‘경기도 어린이집 관리시스템’ 도입에 적극 노력하며 공정하고 새로운 경기도 육아정책의 성공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그동안 경기도는 공정하고 투명한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도입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경기도의 경우 각종 보육통계에서 전국의 약 30%를 차지할 정도로 많은 어린이집이 있으며, 특히 보육예산은 2019년 본예산 기준 2조 6,856억 원으로 도 전체예산의 약 13%를 차지하는 등 매년 막대한 공적자금이 보육분야에 투입되고 있다.


이에 도는 회계의 효율성과 편의성을 도모하고, 학부모들의 어린이집에 대한 신뢰 확보를 위해 지난 2017년 자체 회계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이후 의무 도입을 통해 도내 국공립어린이집은 지난 3월 도입률 100%를 달성했으나, 자율적 참여인 민간·가정 어린이집은 참여율이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도는 도입률 개선을 위해 도의원, 전문가, 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 공무원 등으로 보육정책 전담팀(TF)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1월부터 4차례에 걸쳐 ‘어린이집관리시스템’ 민간·가정 어린이집 사용을 위한 공동회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보육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 학부모가 고민 없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에 모두가 뜻을 같이 했고, 연합회는 지난 3월 28일 시흥 에이비씨(ABC)센터에서 임원진 300여명을 대상으로 민선7기 보육정책 방향을 알리고 회계프로그램 사용방법을 소개하기에 이르렀다.


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도 보육환경이 전국 최대 자치단체에 걸맞는 선도적인 보육환경으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도정을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도민들이 과연 돈을 제대로 쓰고있나 라고 하는 질문에 답을 해야 한다”며 “민심을 존중하는 것. 그러한 부분들에 대한 불신이나 그런 것들을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려면 결국 예산집행 과정에 투명성이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숙 경기도어린이집 연합회장은 “경기도 회계프로그램 도입 외에도 여러 가지 정책들이 있다면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경기도의 부모님만큼은, 아이들만큼은, 교사들만큼은 이 많은 지원들이 왜 들어가는지 알고 행복한 보육인들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당초 예정에 없었으나 보육현장과의 소통‧공감을 위한 이재명 지사의 요청으로 1시간 여 동안 진행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