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7 (토)

  • 맑음동두천 3.4℃
  • 흐림강릉 6.4℃
  • 맑음서울 5.1℃
  • 맑음대전 6.5℃
  • 구름많음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7.7℃
  • 박무광주 8.6℃
  • 구름많음부산 8.7℃
  • 흐림고창 9.1℃
  • 구름많음제주 11.9℃
  • 맑음강화 4.3℃
  • 맑음보은 4.9℃
  • 구름많음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8.2℃
  • 구름많음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종합

이권재 오산시 당협위원장, “깊은 슬픔을 함께 하고 싶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는 나라를 만들어 가야”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이권재 자유한국당 오산시 당협위원장이 16일 오전 자신의 집무실에서 당원들과 함께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벌서 5주년이 됐다. 참사의 아픔을 겪지 않은 사람에게는 그저 흘러간 시간이겠지만 유가족에게는 길고도 긴 고통의 시간이었을 것이다. 다시 한 번 세월호 관련 유가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깊은 슬픔을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참사 기간은 선거 기간이었다. 선거에 출마한 정치인에게 선거기간이라는 것은 매우 중요한 시간이었다. 그러나 사고가 일어난 그날 이후 선거 운동을 할 수 없었다. 너무 큰 슬픔에 저뿐만이 아니라 온 나라의 사람들이 비통함 심정으로, 단 한명의 아이라도 살아서 나오길 고대하며 팽목항으로 달려가 기도했었다. 그러나 슬프게도 기적은 없었다”며 말을 이었다.


또한 이 위원장은 “시간이 많이 흐르면 아픔은 점차 가실 수 있다. 그러나 유가족들에게는 해당이 되지 않는다. 유가족은 평생의 짐으로, 아픔으로 상처가 남을 것이다. 그런 유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는 나라, 앞으로 다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는 나라를 만들어 가는 것, 그런 좋은 사회를 만들어 가는 것이 남은 사람들의 몫일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이 위원장은 “최근 정치권에서 지나치게 세월호 참사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모습은 참 안타깝다. 참사와 정치를 연관시키는 일은 모두에게 불행한 일이다. 또 그리고 돌아가신 분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 좀 더 성숙한 자세로 사고를 있는 그대로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정치인일수록 말을 아껴서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위원장은 “4월과 5월은 아이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많은 날이다. 애도의 시간을 갖는 것도 중요하고 또 아이들이 건강하게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우리 어른들이 만들어 가는 것도 중요한 일이다. 그런 의미로 각자의 위치에서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보자”며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당원들과의 조간회의를 마쳤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