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6.9℃
  • 서울 26.0℃
  • 흐림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조금광주 27.4℃
  • 구름조금부산 27.4℃
  • 구름조금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29.1℃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6.8℃
  • 흐림금산 27.5℃
  • 구름조금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남자 U-20 대표팀 새 감독에 김은중 선임

 

 

 

[경기헤드라인=김성구 기자] 대한축구협회는 공석중인 남자 U-20 대표팀 감독에 김은중(42) 전 올림픽대표팀 수석코치를 선임했다고 15일 발표했다.

 

김은중 감독의 계약 기간은 내년 1월부터 2023년 U-20 월드컵 본선까지다. 다만 U-20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하면 계약은 중도에 해지된다.

 

U-20 대표팀 사령탑은 지난 2019년말 김정수 감독을 선임했다가 코로나19로 인해 국제대회가 취소되면서 계약을 종료한 바 있다.

 

동북고, 대전시티즌, FC서울, 제주유나이티드 등에서 선수 생활을 한 김은중 감독은 청소년대표와 국가대표팀에서도 활약했다. 특히 1998년 아시아 청소년(U-19) 대회에서는 이동국, 설기현과 함께 공격진을 이끌며 대회 우승에 앞장섰다. 2010년 K리그 MVP를 수상했고, 2014년 대전에서 은퇴했다.

 

2015년 벨기에 클럽 투비즈의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으며, 2017년부터 U-23 대표팀의 코치로 활동해 왔다. 이 기간동안 김학범 감독을 보좌하면서 자카르타 아시안게임과 AFC U-23 챔피언십 우승에 기여하고, 도쿄 올림픽 8강 진출에도 힘을 보탰다.

 

김판곤 KFA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지난 11월부터 감독선임소위원회에서 후보군 10명을 대상으로 선임에 필요한 논의를 시작했다. 이후 3명으로 압축하고 후보자들을 만나 인터뷰했다. 최종적으로 감독선정소위원회에서 2명을 추천했고, 15일 협회가 김은중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김은중 감독은 최근 4년간 올림픽대표팀 코치로 활동하면서 선수 육성과 국제대회 준비에 필요한 노하우를 충분히 습득했다고 판단했다. 그가 시도하려는 빠른 공격전개, 전방에서부터 상대를 제압하는 적극적인 수비 전술은 우리 협회가 추구하는 능동적인 축구 철학에 부합한다. 또 바르고 합리적인 성품, 참신한 이미지, 젊은 선수들과의 원만한 소통 능력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선임 이유를 설명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내년에 열리는 U-20 아시안컵 예선에 참가한다. 이어 2023년 열리는 U-20 아시안컵 본선에서 4위 안에 들면 같은해 U-20 월드컵에 참가할수 있다. 대회 개최 시기와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