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5.3℃
  • 맑음서울 21.5℃
  • 맑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5.8℃
  • 맑음울산 23.2℃
  • 맑음광주 22.0℃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20.7℃
  • 맑음제주 21.4℃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21.8℃
  • 맑음금산 23.0℃
  • 맑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23.4℃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황금가면' 차예련, 현대판 신데렐라 유수연으로 변신!

URL복사

 

 

 

[경기헤드라인=김성구 기자] 배우 차예련이 '황금가면'을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에 나선다.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차예련은 극 중 현대판 신데렐라 유수연 캐릭터로 분한다. 유수연은 여리여리한 외면과 달리 강단 있고 굳센 단단한 내면을 지닌 인물이다. 재벌가의 며느리가 된 이후, 하루도 편한 나날을 보낸 적 없던 그녀는 뜻밖의 사건을 계기로 복수심에 불탄다고 해 유수연의 서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차예련이 '황금가면'에 끌린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끈다. 그녀는 '시나리오를 읽어나가면서 '유수연'이라는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이 생겼고, 장르적으로도 도전해 보고 싶어서 '황금가면'을 선택하게 됐다. 또한 시댁과의 다양한 갈등 상황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살아왔던 인물이 복수에 불타기 시작하면서 점점 변해가는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녀는 직접 연기하게 된 유수연 캐릭터에 대해 '유수연은 겉으로는 여려 보이나 속은 강단 있고 단단한 인물이다. 겉과 속이 달라 보이는 지점이 매력적이라 느껴졌고, 어떤 행동을 할지 예측할 수 없어 더욱 궁금했다. 저 역시 위와 같은 부분들을 신경 써서 연기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덧붙여 '변화하는 유수연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외적으로도 내적으로도 많은 변화를 줬다. 먼저 외적으로 전에는 우아하면서도 수수한 모습을 보여줬다면, 중후반부에는 센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단색의 옷을 많이 입고 있다. 내적으로 좀 더 강해 보이기 위해 말투나 표정에 변화를 많이 줬다'라며 캐릭터를 위해 노력한 꼼꼼함까지 엿보이게 했다.

또한 차예련은 '강단 있게 일을 처리해나가는 모습이나 목표로 하고자 하는 것이 있으면 그것을 이루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모습이 캐릭터와 50% 정도 닮은 것 같다. 차이점이 있다면 유수연은 부당한 일을 당하고만 있었다면, 저는 바라만 보고 있는 성격은 아니다. 솔직하게 마음이나 생각을 전달하는 편인데 그런 점이 조금 다른 것 같다'라고 자신과 유수연의 싱크로율을 밝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마지막으로 그녀는 '촬영 초반이긴 하지만 한 씬 한 씬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스태프분들 그리고 많은 연기자 선후배님들과의 합이 좋아서 첫 방송이 너무 기다려진다. 그만큼 좋은 작품으로 시청자분들을 찾아뵙게 돼서 너무 기쁘고, '황금 가면'이라는 작품이 가지고 있는 좋은 에너지가 시청자분들에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은 '우아한 모녀', '내일도 맑음' 등을 연출한 어수선 감독과 '내일도 맑음' 등을 집필한 김민주 작가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사랑의 꽈배기' 후속으로 오는 5월 23일(월) 저녁 7시 50분 첫 방송 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