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8.6℃
  • 구름많음서울 29.3℃
  • 흐림대전 26.6℃
  • 대구 21.6℃
  • 울산 21.9℃
  • 광주 21.6℃
  • 부산 21.3℃
  • 흐림고창 22.9℃
  • 흐림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8.5℃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경기남부

경기도, ‘먹거리 기본권’ 보장 위한 전략 수립

“새로운 경기, 먹거리 기본권 전략” 발표, 먹거리위원회를 통해 세부과제 발굴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경기도가 안전하고,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도민 먹거리 보장을 위해 지역농업과 연계한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마련했다.

도는 11일 브리핑을 통해 ‘공정, 지속, 건강, 연결’을 핵심가치로 4대 전략, 12개 과제로 구성된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발표했다.

도는 ‘새로운 경기, 먹거리 기본권’을 슬로건으로 정책 브랜드화 해 향후 5년간 추진 할 4가지 핵심 목표를 제시했다.

첫 번째 목표는 기초생활수급자의 식생활 질을 개선하는 것으로,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평균 41.3%에 달하는 기초생활수급자의 먹거리 부족비율을 27.5%까지 낮춰 식생활의 질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두 번째는 공공분야 지역농산물 우선 공급을 확대, 현재 4천억 원 수준인 지역농산물 취급액을 1조 원까지 늘려 도내 중소농의 소득증대에 기여한다.

세 번째는 건강한 식생활 확산을 위해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5번째인 아침결식률을 가장 낮은 광역자치단체 수준까지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마지막으로, 경기도 31개 모든 시·군에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먹거리 위원회를 설치·지원해 지역의 먹거리 공동체 육성을 도모할 계획이다.

 

 

도는 이와 함께 ‘경기도 먹거리 위원회’에서 논의된 143개 사업 중 9월에 개최되는 경기도 먹거리 위원회 정례회의에서 2020년도 추진사업을 확정, 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도는 향후 도민의 보다 나은 먹거리 환경 조성을 위해 매년 도민의 먹거리 실태와 지역농산물 이용실태를 조사·발표할 예정이다.

이대직 농정해양국장은 “‘경기도 먹거리 전략’은 도와 교육청, 도의회, 시군,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경기도 먹거리 위원회를 통해 추진 전략별 세부과제들을 발굴해 실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경기도민 중 경제적 사정으로 가끔 또는 자주 먹을 것이 부족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3.9%로 전국 평균 5.1%보다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인구수는 52만 여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