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8 (금)

  • 흐림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3.0℃
  • 연무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3.8℃
  • 구름조금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조금고창 26.3℃
  • 맑음제주 24.9℃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조금강진군 28.9℃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종합

이재명 지사, “법인세 정상화, 사내유보금과세 회피 말아야”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 과도한 사내유보금 해소해야’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자신의 SNS(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은 바보가 아닙니다. 법인세 정상화, 사내유보금과세 회피 말아야 한다. 사내유보금 과세 재도입으로 과도한 사내유보금을 해소해야 한다”고 글을 올렸다.

 

이재명 지사는 SNS(페이스북)에 사내유보금(이익잉여금 자본잉여금)이 투자용이 아닌 현금성 자산, 투기용 부동산매입 등으로 과하게 쌓이면 경제가 나빠진다고 지적했다. 또한, 적정수준을 초과하는 대기업의 사내유보금 과다는 인건비, 납품가격, 배당, 법인세가 낮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지사는 “법인세 누진율 강화, 실효세율 정상화, 비투자사내유보금 과세로 배당, 임금, 관련 중소기업 몫이 늘어나면 경제흐름이 회복된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 지사는 “법인세 정상화는 당연한 과제지만, 과다한 비투자사내유보금 과세는 90년대에 이미 시행된 적이 있다. 박근혜 정부때 이인영 원내대표 등 당시 야당의원들도 법안을 냈다. 심지어 지독한 친재벌 박근혜 정부조차도 추진했던 정책이 사내유보금과세”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 지사는 “아직도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며 ‘사내유보금은 현금이 아니다(누가 그걸 모르나요?)’ ‘사내유보금은 기업활동의 당연한 결과물이다(누가 적정 사내유보금을 문제삼나요?)’고 호도하는 세력이 있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촛불혁명을 거친 국민은 이런 왜곡선전에 속지 않는다며, 내수 소비 부족으로 침체되는 경제를 살리려면 법인세 정상화, 사내유보금과세 재도입으로 과도한 사내유보금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자신의 SNS(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