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10.4℃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종합

화성시의회VS서철모 시장, 시정질의서 날선 공방전

서 시장 “시의원들이 민원인 앞에서 공무원을 부르는 것은 월권행위”
구혁모 시의원 “시장의 발언 하나에 예산이 왔다 갔다 한다”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화성시의회가 3일 제 184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시정 질의를 통해 서철모 시장의 각종 논란에 대한 날선 공방전이 벌어졌다.

 

구혁모(바른미래당, 동탄 4·5·6동)의원은 일문일답을 통해 특정업체에 동탄 호수공원 카약사업, 트램, 특정업체에 일감 몰아주기, 행정사무감사 기간 중 국외출장, 화성시민 지역회의 문제 등 1시간 넘게 시정 질의했다.

 

먼저 구 의원은 “시장의 발언 하나에 예산이 왔다 갔다하고 시장과 친하지 않으면 예산을 받을수 없다는 공식석상에서의 발언에 대해 언중을 신중하게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질의하자 서 시장은 “본인이 한 발언에 대해 책임을 지면 되는 것이지 반성을 하거나 이럴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답변했다.

 

이어 구 의원은 “서 시장이 많은 시민이 참석하는 지역회의 몇백명이 모여있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지속적으로 시의원이 월권을 하고 있다고 표현하고 있다” 며 “화성시민을 대신하는 의원이 공무원을 불러 내용을 물어보는 것이 월권이냐 아니냐”며 서 시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서철모 화성시장은 “민원인이 있을 때 공무원을 부르는 것은 월권이다. 그러나 시의원분들이 민원인이 없는 자리에서 공무원을 불러 내용을 물어보는 것에 대해 오해를 일으켰다면 사과하고 인정한다. 그러나 민원인이 있을 때 공무원을 부르는 것은 월권이라고 생각하며 사과할 수 없다”고 항변했다.

 

이어 임채덕 의원(자유한국당, 진안동,병점1·2동,반월동)도 서 시장에 대한 날선 질의가 이어갔다.

 

임 의원은 인재육성재단, 문화재단, 체육회 임원 선임과 직원인사가 내부 규정에 맞게 이루어졌는지에 대한 질의를 통해 "서 시장은 인재육성재단, 문화재단 등 산하기관 임명권자로서 규정된 절차와 법을 무시하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서 시장은 "질문에 대부분 공감한다"면서도 "지금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는 것보다 앞으로 운영하는 과정에서 조금도 소홀함이 없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인재육성재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시정 질문에서는 일문일답 방식과 질문내용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동영상, 사진, 음성 파일을 활용해 심도 있는 질문과 답변이 오갔으며, 의원들은 다양한 주제의 질문 속에서도 시정을 이끌어나감에 있어 시민의 의견을 골고루 수렴하고, 원칙을 지키면서 법과 규정을 준수해 줄 것을 강력하게 주문했다.

 

한편, 이날 시정질의는 송선영 의원(자유한국당, 향남읍,양감면,정남면), 황광용(더불어민주당, 진안동,병점1·2동,반월동)의원, 신미숙(더불어민주당, 동탄4.5.6동)의원의 시정 질의가 이어졌다.

 

또한, 2019년 행정사무삼사 일정에 돌입하는 화성시의회는 오는 16일 제3차 본회의를 열어 6월 27일부터 이어온 20일간의 의사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