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7.4℃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8.6℃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7.7℃
  • 맑음제주 12.6℃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4.9℃
  • 맑음강진군 9.8℃
  • 맑음경주시 7.8℃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스포츠

실바 인터내셔널 인베스트먼트 소유 마이애미 FC, NPSL 내셔널 챔피언십 우승

[경기헤드라인=김홍범 기자] 실바 인터내셔널 인베스트먼트 포트폴리오의 일원인 마이애미 FC(Miami FC)가 두 번째 치러진 내셔널 프리미어 사커 리그 내셔널 챔피언십에서 뉴욕 코스모스를 3 대 1로 누르고 승리했다. 이 경기는 토요일 저녁 뉴욕주 롱아일랜드의 미첼 애슬레틱 콤플렉스에서 진행됐다.

첫 두 골의 주인공은 딜런 마레스로 마이애미 팀은 줄곧 경기를 주도하다 숀 친의 마지막 골로 로코 코미소가 소유한 뉴욕 팀을 이기고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번 우승은 창단 4년 역사에서 8번째 트로피이며 폴 달글리시 감독이 지휘한 두 시즌 동안 6번째 이룩한 우승이다. 그는 "이 타이틀을 다시 얻기 위해 NPSL 여정의 마지막 단계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을 더없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이렇게 멋진 팀의 감독이 되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NPSL내셔널 챔피언십에서 2년 연속으로 ‘맨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된 마레스는 볼 점유를 빠르게 변경한 후 두 골을 득점했다. 그는 "한번 받기도 어려운 상을 두 번이나 받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 우리는 또 한 번의 우승을 위해 열심히 뛰었고 올해 우리가 상대했던 팀 중 최고의 팀을 상대로 정말 힘든 경기를 펼쳤다”고 말했다.

후반전이 끝나갈 무렵 코스모스 팀이 대거 전진하자 숀 친이 골에서 40야드나 떨어져 있는 코스모스팀 골키퍼 폴 블랑셰를 공략했다. 잠시 후 종료 휘슬이 울렸고 마이애미 FC는 NPSL 역사상 최초의 2년 연속 내셔널 챔피언십 우승을 확정지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