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속초 17.8℃
  • 맑음철원 27.2℃
  • 맑음동두천 27.0℃
  • 맑음파주 25.6℃
  • 맑음대관령 17.4℃
  • 맑음춘천 27.4℃
  • 흐림백령도 16.0℃
  • 맑음북강릉 17.9℃
  • 맑음강릉 20.1℃
  • 구름많음동해 16.7℃
  • 맑음서울 28.2℃
  • 맑음인천 23.4℃
  • 맑음원주 26.5℃
  • 맑음울릉도 15.7℃
  • 맑음수원 26.4℃
  • 맑음영월 25.5℃
  • 맑음충주 25.2℃
  • 맑음서산 24.8℃
  • 구름조금울진 16.6℃
  • 맑음청주 26.4℃
  • 맑음대전 25.5℃
  • 구름조금추풍령 21.2℃
  • 맑음안동 22.7℃
  • 맑음상주 22.8℃
  • 구름조금포항 17.6℃
  • 맑음군산 21.3℃
  • 맑음대구 21.8℃
  • 맑음전주 27.7℃
  • 맑음울산 17.6℃
  • 맑음창원 23.0℃
  • 구름조금광주 25.9℃
  • 맑음부산 20.6℃
  • 구름조금통영 21.8℃
  • 구름많음목포 22.2℃
  • 구름조금여수 20.7℃
  • 구름많음흑산도 19.2℃
  • 구름조금완도 22.9℃
  • 맑음고창 ℃
  • 맑음순천 23.3℃
  • -진도(첨찰산) 30.2℃
  • 맑음홍성(예) 25.6℃
  • 구름많음제주 23.1℃
  • 구름많음고산 20.7℃
  • 흐림성산 19.6℃
  • 구름많음서귀포 22.4℃
  • 맑음진주 24.3℃
  • 맑음강화 21.8℃
  • 맑음양평 26.3℃
  • 맑음이천 27.1℃
  • 맑음인제 27.5℃
  • 맑음홍천 27.3℃
  • 구름조금태백 18.5℃
  • 구름조금정선군 25.8℃
  • 맑음제천 24.6℃
  • 맑음보은 22.6℃
  • 맑음천안 25.5℃
  • 맑음보령 23.0℃
  • 맑음부여 26.9℃
  • 맑음금산 25.4℃
  • 맑음부안 21.9℃
  • 맑음임실 27.4℃
  • 맑음정읍 ℃
  • 구름조금남원 26.9℃
  • 구름조금장수 26.4℃
  • 맑음고창군 24.1℃
  • 맑음영광군 22.0℃
  • 맑음김해시 22.5℃
  • 구름많음순창군 26.9℃
  • 맑음북창원 24.7℃
  • 구름조금양산시 22.8℃
  • 구름조금보성군 23.8℃
  • 구름조금강진군 23.1℃
  • 구름조금장흥 22.8℃
  • 구름많음해남 22.1℃
  • 구름많음고흥 21.3℃
  • 맑음의령군 25.6℃
  • 맑음함양군 25.8℃
  • 구름조금광양시 23.3℃
  • 구름많음진도군 21.2℃
  • 구름많음봉화 20.7℃
  • 구름조금영주 21.4℃
  • 맑음문경 21.9℃
  • 맑음청송군 20.4℃
  • 맑음영덕 16.6℃
  • 구름조금의성 24.0℃
  • 맑음구미 24.1℃
  • 맑음영천 19.0℃
  • 구름많음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창 23.0℃
  • 맑음합천 25.5℃
  • 구름조금밀양 25.1℃
  • 구름조금산청 25.5℃
  • 구름조금거제 19.6℃
  • 구름조금남해 22.3℃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도서출판 신영사, 소설로 읽는 회계학 ‘회계에 답이 있다’ 출간

기업후계자 황과장, 3주 만에 회계전문가가 되다

 

 

[경기헤드라인=김성구 기자] 도서출판 신영사가 소설로 읽는 회계학 '회계에 답이 있다'를 출간했다. 

 

회계는 어렵다고 말한다. 사실 그렇다. 회계를 처음 배워보겠다고 결심하고 나서 관련 서적을 찾아보면 차변, 대변 등 낯선 용어들이 눈에 보이고 금액을 나타내는 숫자들의 연속으로 인해 배우려고 했던 마음이 사라진다. 그러나 세상 모든 일 중 처음에 어렵지 않은 게 어디 있겠는가? 그 분야의 전문가라 할지라도 처음에는 그 분야에 대해 알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차근차근 배우고 연습하는 것을 반복하면서 결국에는 전문가가 될 수 있었을 것이다. 

 

일반 사람들은 회계를 기업의 회계책임자나 회계사의 일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알고 보면 우리들도 회계를 다루고 있다. 가계부를 쓰는 것이라든가 내 수입에서 어떤 금액이 어떻게 지출되고 또 어떤 금액을 어떻게 모을 수 있는지 생각해보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이렇듯 회계가 우리 생활과 동떨어져 있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 모두가 회계에 대한 전문지식을 가질 필요는 없다. 다만 대강의 지식만 있어도 회계를 맛볼 수 있는 것이다. 

 

산이나 들판으로 놀러 나갔을 때 우리가 보는 것은 전체의 풍경이고, 산 속의 나무 하나하나, 들판의 꽃과 풀 하나하나를 보는 것은 아니다. 그러한 작업은 관리자의 몫이고, 우리는 전반적인 풍경을 감상하면 되는 것이다. 

 

이 책에서 작가는 기업후계자를 대상으로 회계의 숲을 보는 방법을 알려준다. 기업후계자는 회계 담당 전문가가 아니다. 그래서 전반적인 기업의 재무구조, 즉 회계의 숲을 볼 수 있으면 된다. 우리 또한 세세한 회계처리를 알 필요가 없다. 대신 회계의 숲을 볼 수 있으면 된다. 

 

일반적인 회계서적과 달리 이 책은 소설의 형식을 취했다. 회계 관련 책을 소설로 구성했다는 자체가 특이하고, 회계를 이야기체 형식으로 풀어가는 글 솜씨 또한 뛰어나다. 이는 아마도 작가가 20년 넘게 회계전문가로 지내오면서 그간 틈틈이 책 내용을 구상해왔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회계를 다루는 책이지만 회사에서 일어나는 일을 곳곳에 설정해 재미를 더한다. 독자들은 자연스럽게 읽어나가면서 자신도 모르게 회계에 대한 지식이 쌓여감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초보자에게 어떻게 회계를 가르쳐야 될지 고민하는 김 대리가 방법을 찾아가는 과정이라든가, 기업후계자 황 과장이 가르침을 거부하고 무단 외출하는 것, 그리고 우여곡절 끝에 마음을 다잡은 황 과장이 김 대리의 가르침에 따라 차근차근 배우고 결국 3주 만에 회장과 임원진 앞에서 기업의 재무분석을 하게 되는 과정이 자연스럽게 펼쳐진다. 중간중간에 들어 있는 별도의 회사 행사 이야기는 감칠맛을 더해준다. 독자들은 한 편의 완성된 영화를 보는 느낌이 들 것이다. 

 

또한 책의 내용대로 독자가 따라해 볼 수 있는 엑셀 파일도 제공한다. 독자의 자산 현황을 갖고 책 내용대로 직접 따라해 봄으로써 회계를 파악해 볼 수 있는 것은 또 다른 즐거움이다. 

 

해변에 가면 신발이 바닷물에 젖지 않도록 신경을 쓰지만, 신발이 조금이라도 젖게 되면 풍덩거리며 놀게 된다. 이처럼 이 책은 회계라는 말만 들어도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는 사람들을 회계의 바다로 초대해 그들의 신발이 회계라는 물에 젖게 만든다. 신발이 젖은 후 마음껏 뛰어놀든 아니면 바다에서 철수하든 이는 독자의 선택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