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9 (월)

  • 흐림동두천 16.4℃
  • 흐림강릉 16.4℃
  • 흐림서울 16.0℃
  • 대전 12.2℃
  • 대구 10.7℃
  • 울산 12.5℃
  • 광주 11.4℃
  • 부산 13.7℃
  • 흐림고창 11.9℃
  • 흐림제주 17.8℃
  • 흐림강화 15.3℃
  • 흐림보은 10.8℃
  • 흐림금산 10.1℃
  • 흐림강진군 12.2℃
  • 흐림경주시 11.1℃
  • 흐림거제 14.0℃
기상청 제공

종합

이재명 지사 "가슴 아픈 가족사 조롱 그만" 심경 토로


▲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제가 왜 가슴 아픈 집안일을 법정에서 공개적으로 말해야 하나?˝ 라며 자신에게 너무 가옥하고 잔인하다며 심경을 토로했다.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친형 강제진단 시도' 사건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 기자회견 직후 '친형 강제진단 시도'와 관련한 질문에 답했다. 


이 지사는 "제가 왜 가슴 아픈 집안일을 법정에서 공개적으로 말해야 하나? 너무 가옥하고 잔인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성남시가 한 것은 (형님이) 정신질환으로 자꾸 해악을 끼치니까 옛 정신보건법 25조에 따라 진단 치료하는 제도를 검토하다 그만둔 것"이라며 "잔인하지만 결국은 형님의 정신질환을 증명해야 한다. 시장의 형이니까 공무원에게 협박, 폭행, 욕설하고 백화점과 시의회에서 난동 부리는데 가만둬야 했냐"고 반문했다.  


그는 "제가 여러분께 궁금했는데 이재명에게 불리한 것이 나오면 없는 것까지 마구 만들어서 쓰면서, 혹시라도 유리한 자료가 나오면 다 모른 척하고 제가 세상 모두의 죄인입니까"라며 억울함을 표했다. 


이와 함께 "아무리 정치고 아무리 잔인한 판이라고 해도 인간의 최소한은 지켜주어야 하는 것"이라며 "죽은 형님과 살아 있는 동생을 한 우리에 넣고 이전투구를 시킨 다음 구경하고 놀리지 말았으면 좋겠다. 제가 저지른 불법을 찾아 비판해 달라. 놀리고 조롱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언론에 대해 이 지사는 “언론이 공정해야 한다. 언론은 진실을 찾는 것 아니냐”면서 “편을 드는게 언론이 할 일이입니까?, 있는 사실을 써 달라, 진실을 알리는데 써 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제가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는 말을 많이 써왔는데 그 이유는 짧은 삶을 살았지만 돌이켜 보면 결국은 제자리로 갈 것"이라면서 "상대가 오버하면 화를 낼 것이 아니라 기회라고 생각하고 참고 활용하면 결국은 제자리로 간다고 저는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재판결과에 자신감을 보인 가운데, 직권남용 혐의에 대한 추가 공판은 오는 2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