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구름많음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10.9℃
  • 흐림서울 9.2℃
  • 구름많음대전 11.8℃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2.1℃
  • 맑음광주 13.4℃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12.1℃
  • 맑음제주 13.3℃
  • 흐림강화 7.7℃
  • 구름조금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종합

경기도, 사립유치원 개학연기에 따른 교육청과 협조체계 구축 마련

경기도교육청에 관련자료 제공 복지부에 탄력보육 일시 허용 건의


▲ 이연희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4일 오전 11시 도청 브리핑룸에서 `유치원 개학연기에 따른 경기도 대책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제공=문수철 기자)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경기도가 유치원 개학 연기의 불편 해소를 위해 각 시·군별 국공립 어린이집 등 아동 추가 배치 가능 현황을 경기도교육청과 공유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다. 


이연희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4일 오전 11시 도청 브리핑룸에서 '유치원 개학연기에 따른 경기도 대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경기도는 우선 시군의 담당부서에 국공립 어린이집을 중심으로 한 추가 배치 가능 현황을 파악하고,  시군과 협조해 파악하고 교육청에 시군별 추가배치 가능 현황을 제공했으며, 어린이집관련 단체에 추가 원아 배치에 따른 적극적인 협조를 구했다.


또 도는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한 반당 3명씩 정원의 범위 내에서 확대운영 할 수 있도록 복지부에 탄력보육을 일시적으로 허용해 줄 것을 건의했다.


아울러 추가배치에 따른 예산 지원, 교사인건비 등 행정적인 기준을 교육청에 건의하며 협조를 구했다.


특히, 도는 3월 4일 개학 연기예상에 따라 전 유치원(1,012개소)에 교육청과 시군공무원을 2인 1조로 배치하여 개학연기 유치원의 경우 현장에서 긴급 돌봄 안내했으며, 정상개학 여부 등을 확인해 도민의 불편해소에 최선을 다하도록 조치했다.


이연희 국장은 "이재명 지사가 지난달 28일 행정1부지사를 중심으로 불편해소를 위한 대책마련을 지시했다"며 "경기도교육청 부교육감과 핫라인 협조체제를 구축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최대한 기울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화성, 용인 등 신도시를 중심으로 정상 등원이 이뤄지는 등 현재까지 특별한 문제는 없다는 것이 교육청 관계자의 전언"이라며 "도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