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5.8℃
  • 연무대전 -7.3℃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0.8℃
  • 박무광주 -4.2℃
  • 맑음부산 1.1℃
  • 맑음고창 -7.2℃
  • 맑음제주 2.5℃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삼육대, 이경순 명예교수 간호학과 장학기금 1천만원 쾌척

URL복사

누적 8061만원…학과 기부 전통 만들기도
“가진 모든 것 나누고 떠날 것”

 

[경기헤드라인=송윤성 기자]삼육대 부총장을 지내고 정년퇴임한 이경순 명예교수가 최근 간호학과 장학기금 1천만원을 쾌척했다. 그간 이 교수가 삼육대에 기부한 금액은 누적 8061만원에 달한다. 

 

이 교수는 ‘기부하는 교수’로 잘 알려져 있다. 1996년 간호학과 교수시절 학과 평가를 앞두고 발전기금 100만원을 납부한 것을 시작으로 총 13차례에 걸쳐 대학·학과 발전기금과 장학기금을 기부해왔다. 2016년 정년퇴임 후에도 3천여만원을 추가로 기부했다. 

 

학과에 아름다운 기부 전통도 만들었다. 간호학과 4학년 학생들은 매년 졸업헌신회에서 ‘밀알 장학금’을 약정한다. 졸업 후 3년간 매달 2만원씩 총 72만원을 장학금으로 내놓아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후배들을 돕는 기금이다. 벌써 10년째 이 같은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이 교수의 영향으로 간호학과 교수들은 발전기금과 장학기금을 가장 많이 기부하는 교수들로 꼽힌다. 

 

이 교수는 “장학금을 다른 사람들보다 훨씬 많이 받으며 공부했다. 중고등학교 때부터 학부, 석사, 박사, 심지어 포스닥(박사후연구원)까지 장학금을 받았기에,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이 세상을 떠나기 전에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퇴임 후 건강강의를 하고 있다는 그는 “내 지식까지도 다 내놓고 갈 생각”이라고 했다. 

 

한편, 김일목 총장은 “은퇴 이후에도 나눔의 삶을 실천하시는 교수님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며 “후배 교수들에게도 큰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