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0.0℃
  • 맑음강릉 7.5℃
  • 흐림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2.9℃
  • 맑음울산 0.2℃
  • 흐림광주 4.8℃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5.0℃
  • 맑음제주 7.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외계세력은 거세지 않으며 초반엔 투박스럽다

백두산정계비(白頭山定界碑)의 의미는 초반은 투박스럽다는 뜻으로 앞으로 여러환경에 적응하며 전쟁을 대비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경기헤드라인=김홍범 기자] 외계세력은 전초반부터 거세게 몰아오지는 않는다. 적들은 초반 투박스럽게 온다고 생각해야 한다. 백두산정계비(白頭山定界碑)의 의미는 초반은 투박스럽다는 뜻으로 앞으로 여러환경에 적응하며 전쟁을 대비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우리에게도 갑옷 및 전투복 등 그에 상응하는 환경을 가지고 있다. 물질의 밀도라기 보다는 신적능력이나 다양한면의 하급전이라 생각하면 된다. 능력치 또한 그에 상응하듯 조절과 정화의 능력을 배양하며 배워야 한다. 우리가 가는 곳은 다양한 우주적환경이 있는 공간적전투 차원우주로 생각해야 한다. 그것에 적응하는 것으로 앞으로 전략과 전술뿐만 아니라 전투적인 다양한 환경을 지원받는다 생각해야 한다. 기존 문명의 사고나 지금의 인류의 사고방식으로 풀면 해답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생각해야 한다. 우리가 맞닥뜨린 세력은 지금과 너무 다르다 생각해야 하며 우리의 사고도 그에 따라 진보하며 변해야 살 수 있다. 주의할점은 지금의 우주구동(태양력, 지구력 외)는 외계세력의 잔유물로 보아야 하며 상당수의 지식또한 인류의것이 아닌 외계세력의 지식이라 생각해야 한다. 우리가 해도 안되는것은 신체적이나 정신적, 다양한문화적인 것이 전혀 다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