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20.7℃
  • 흐림서울 20.5℃
  • 대전 23.2℃
  • 흐림대구 26.8℃
  • 구름조금울산 25.6℃
  • 흐림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4.7℃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인터뷰] 경기도의회 황대호 민주당 수석대변인, “상생과 협치를 통해 도민 주권과 민생을 살피라는 도민의 명령이다”

경기도 문화‧체육‧관광이 곧 한류이다. 문화체육관광 예산 1.76%에서 3%까지 확대 고졸자 독일 70~80% 취업, 한국 70~80% 진학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대변인으로서 임하는 자세는 명확하다. 수석 대변인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당의 정책이나 당의 선명성이 중요하다. 78대78 사상 초유의 여‧야 동수를 만들어 준 도민의 명령을 되새겨보면 진영논리가 아닌 상생과 협치를 통해 도민 주권과 도민 민생을 살피라는 그 뜻을 최소한 갖추라는 도민의 명령이다. 민주당 대변인 이전에 1,400만 경기도민의 수석 대변인 역할을 톡톡히 하겠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황대호 수석대변인 인터뷰 中... 황대호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의 표준은 경기도이며, 경기도 문화‧체육‧관광이 곧 한류이다. 코로나 이후에 애로점 많다. 관련 사업이나 종사자는 힘들어하고 있고 도민들은 문화체육관광에 대해 갈증이 폭발해 있다. 경기도는 행정‧예산‧정책 등에서 뒷받침을 하지 못하고 있다. 강한 추진력과 진념을 가지고 경기도민이 여가가 아닌 복지 차원에서 서비스 받을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황대호 수석대변인을 만나 그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다음은 일문일답 ▶ 황대호 부위원장은 ‘청소년 여가활동 지원 조례'를 발의하는 등 꾸준하게 학벌이 아닌 능력 중심 사회조성에 대한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