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9.1℃
  • 흐림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조금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9.2℃
  • 흐림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경기도지사 김동연 후보, “피말리는 접전 끝에 당선”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6·1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인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가 초접전 끝에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를 득표율 0.15%포인트 차이로 꺾고 당선됐다.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최종 집계에 따르면 김 당선인은 49.06%의 득표율로 48.91% 득표율의 김은혜 후보를 0.15%포인트 간발의 차이로 누르고 승리를 거머줬다.

 

득표수로 보면 김 당선인이 282만7천593표를 획득했고 김은혜 후보는 281만8천680표를 얻어 8천913표로 승부가 갈렸다.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는 선대위 상황실에서 공식적으로 패배를 인정했다. 김은혜 후보는 “최선을 다했지만 부족함으로 승리하지 못했다”며 패배를 인정하고 “김동연후보에 축하를 드린다. 경기도 발전에는 여야 없이, 윤석열 정부와 협치해 좋은 도정으로 도민께 보답해 드리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통해 국민의 힘이 대선에 이어 또다시 압승을 거뒀다. 여당인 국민의 힘은 이번 선거에서 확인된 국민 여론을 바탕으로 민주당을 더 강하게 압박을 하며, 야당과의 협치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절대 과반’ 의석을 차지한 민주당의 협조 없이는 법안 처리가 불가능한 만큼 , 여야가 계속 강대강 대치 국면으로 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