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4.8℃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4.1℃
  • 맑음제주 10.1℃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종합

화성시의회 박연숙 의원 더 민주 탈당,“지방의원 공천제 폐지 적극 나설 것”

“올바르고 공정한 의정활동을 하기 위함”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화성시의회 더불어민주당 화성 ‘갑’ 박연숙 의원이 18일 오전 11시 화성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이 순간부터 더불어 민주당을 탈당한다”고 선언했다.

 

박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저는 이제 담대한 여정을 가고자 한다. 고통스럽고, 심히 인간적으로 마음이 아프지만, 대한민국의 지방자치 혁신과 화성시 발전을 위해 민주당을 떠나 시민 속으로 더 깊숙이 나아가고자 한다. 제가 탈당을 결심한 이유는 당리당략에 얽매이지 않고, 의원이 의원답게, 시정을 시민의 눈으로 제대로 보고, 올바르고 공정한 의정활동을 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지금의 공천제도하에서는 지방의원은 중앙정치의 부속품에 불과하고, 대선 및 총선 등에 동원되는 선거 지역책임자에 불과하다. 또 우리 지방의원들은 안타깝게도 여타 선거운동의 들러리 역할에 나서야 하고, 당원모집 등에 에너지를 쏟아야 하는 등 의정활동과는 거리가 먼 현실에 큰 자괴감만 든다”고 역설했다.

 

특히, 박 의원은 “정당은 공천권을 독점하고 있는 지역구 위원장에게 충성하기만을 요구하고, 서열화 된 구조 속에서 지방의원의 존재는 존중받지 못한다”며, “지방의원이 가진 시 행정에 대한 문제의식은 대부분 인정받지 못하고 공론화되지도 못했다”며 저 역시 이런 상황에서 예외가 될 수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의원은 “무소속 의원으로 전국 지방의원 공천제도 폐지운동에 적극 나서겠다”며, “오직, 화성시 발전을 위해서 의정활동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