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맑음동두천 18.5℃
  • 구름조금강릉 18.1℃
  • 맑음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1.0℃
  • 구름조금대구 20.6℃
  • 맑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2.4℃
  • 구름조금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9.7℃
  • 구름많음제주 22.2℃
  • 맑음강화 19.0℃
  • 맑음보은 16.5℃
  • 흐림금산 19.6℃
  • 구름많음강진군 20.7℃
  • 맑음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칼럼] 근대 교육의 산실 수원

URL복사

 

 

수원이라 하면 한반도의 작은 도시로 생각할지 모르지만 수원지역은 오랫동안 근대 문명을 유지하며 이어왔다. 수원지역은 동북아 교육의 중심지로 명맥을 오랫동안 유지했기 때문이다. 지금의 서울농대부지는 200여 년 전만 해도 논대로 불러왔다. 문명을 쌓는 곳이 아니라 유지하는 곳이 바로 지금의 수원이었다.

 

현재 여기산 농촌진흥청 부지를 비롯해 서울농대까지가 논대 부지로 규모로 보면 아시아 최대 규모였다. 다만 천재지변(대지진)의 이유로 시대의 건물들은 거의 붕괴되고 흔적만 남아 있을 뿐이다. 또한 지금의 관련 자료도 거의 손실되어 자료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남아 있는 것이 거의 전무하다.

 

수원은 전통과 근대 교육시설이 조화를 이룬 곳으로 유학생들이 많이 오가던 곳이었다. 한반도의 수원을 비롯해 인근 일본은 동경, 중국은 상하이 지역이 교육도시였다. 그래서 어느 곳보다 근대시설이 많이 들어서 있었다.

 

 

특히 수원은 고도의 우주문제를 풀기 위해 새겨놓은 지식이 여기저기 쌓여 있는 곳이다. 왜냐하면 우주의 문제를 풀어야 우리가 미래를 열고 살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도 그것은 진행 중에 있다. 어려운 것은 지금의 과학력이나 정신사상으로는 해답의 길을 찾기 어렵다.

 

우주적 문제는 눈으로 봐서는 모른다. 지금의 문명을 고도로 높여도 해답을 찾지 못한다. 뿐만 아니라 우리의 내적인 문제도 산재해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이는 지금의 어떠한 것으로도 해답의 열쇠를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 해답을 찾기 위해 길을 걸어야 한다. 지금 우리는 그 신비의 우주로 한 발, 두 발, 걸었을 뿐이다.

 


배너

기자정보

김홍범 기자

http://flashcast.dothome.co.kr / flashcast74@daum.net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