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8.8℃
  • 구름조금광주 10.2℃
  • 맑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10.6℃
  • 구름많음제주 15.1℃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사회

LH공사, 오산·화성 봉담 도로공사로 깊어지는 안전 불감증

일부구간 보행도로 미확보, 공사 장비 방치
안전관리자 미 배치, 야간 시야 확보 불가

URL복사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LH공사가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43번국도 화성 봉담 구간이 시민 안전은 물론 이동차량들의 사고 위험성이 매우 크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LH가 지난 2002년 봉담읍 일원에 43번 국도 화성 봉담 ‘봉담지하차도’공사 봉담택지개발 1지구건립 계획을 발표할 당시 승인조건으로 제시된 공사이다. 현재 1공구 1.22km 와 2공구 0.68km로 나누어 총 1.8km 공사가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그러나 준공일자인 2019년 일정이 돌연 연기로 2020년 3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화성 봉담 지하차도 공사와 관련, 지난 2018년 미비한 차선 정리 및 미 표기, 일부구간 보행도로 미확보, 공사 장비 방치, 안전관리자 미 배치, 야간 시야 확보 불가 등 시민들이 안전사고를 우려하는 민원도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지난 17일 수원에서 화성봉담으로 진입하는 초입 차선이 좁아지는 구간에는 공사를 구간을 알리는 표지판이나 경고문구판 조차 없어 대부분의 차량들이 차선을 밟고 진입하고 있으며, 1차선으로 운행하던 차량들이 화성봉담 방면 공사구간에 진입하기 위해 급차선 변경을 시도 해 교통사고의 위험을 불러 오고 있다.

 

또한 1지구 단지에서 공사구간 도로로 합류되는 일부 지점은 안내판이나 지시 등 조차 없다. 특히 야간에는 가로등이 없어 시야확보가 어려워 보행자를 피해서 이동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오산 동부대로 공사구간도 시민안전 불감증과도 흡사한 경우이다. 공사기간이 연장된 상황에서도 주민설명회도 없고, 공사안내판 변경 같은 단순 공고를 시행하고 있어 시민들은 안전 불감증으로 인한 사고 유발할 우려에 불안에 떨고 있다.

 

이와 관련 LH공사 관계자는 “공사 구간 상가 안전을 위한 공법으로 진행하고 있어 어려움이 많이 따른다. 전신 지중화사업과 관련 시와 한전, 통신 사업자들 간 합의가 올해 초 이뤄져 이것이 준공 지연의 원인이 됐다. 현재 지하차도 구조물 공사는 끝났기 때문에 메인 관로 매립공사가 끝나는 시점이 공사기간에 있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공사 구간 상가들의 영업 손실보상 같은 경우는 국가사업에 있어 그 사례가 없다. 시민 보행안전과 차량이동과 관련 위험요소는 적극 개선할 계획이다. 야간 시야 확보에 있어 가로등 설치문제는 현재 매립공사가 진행 중이라 시행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국토부 ‘도로공사 표준시방서’내용 중 제11장 ‘안전시설공사’내용에 따르면 “수정, 보완 사항이 나오기 전 사전에 갖추어야 하는 것이 안전시설물이다”고 명시 돼 있다.

 

민원 발생이나 지자체 요청에 따라 보완해 나갈 사항은 아니라는 지적과 봉담 2지구 입주가 이미 시작됐음에도 불구하고 도로공사는 아직도 진행 중이라는 문제에 있어 책임의 소지를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한편, 오산·봉담 시민들은 LH공사가 국민경제의 발전에 목적을 두고 있는 만큼 교통관련 계획에 있어서도 지역 민원의 적극적 수용을 통한 현장 중심의 실효성 있는 공사를 해 달라는 당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