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4.1℃
  • 구름많음대전 4.3℃
  • 구름많음대구 3.3℃
  • 구름조금울산 4.4℃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1.0℃
  • 흐림금산 3.1℃
  • 흐림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0.2℃
  • 흐림거제 6.2℃
기상청 제공

자연을 숭상하는 것은 목신에 기반한다

URL복사

 

[경기헤드라인=김홍범 기자] 인류는 태초부터 자연을 벗삼아 살아왔다. 자연을 보며 가장 먼저 섬겼던 것은 나무이다. 나무에도 신급의 령들이 있으며, 새신과 함께 만물의 신들과 함께 살아온 곳이 바로 지구이다. 지구적 인류로서는 그러한 신들과는 땔래야 땔 수 없는 관계를 유지하며 살았던 것이다. 인류의 문화로 보자면 무당 문화가 바로 그것으로 지금도 명맥을 유지하며 이어오고 있다. 

 

지구에서 가장 나무의 기운이 강한 지역중의 하나가 바로 한반도이다. 한반도는 나무를 경외시하면 천벌을 받는 지역으로 매우 조심해야 한다. 특성을 강하게 타는 것 중의 하나가 전기와 전구 그리고 화기이다. 그러한 것들을 조심하지 않으면 자연으로부터 경고를 받게 되어있다. 

 

그래서 한반도는 범자연과 목자연 그리고 새들의 고향적 특성이 강하게 자리매기짐을 한 곳으로 경외시하면 절대로 안되는 지역중의 하나다. 지금의 한반도와 주변국간의 마찰도 주변을 초토화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지금의 인류문화는 그것과의 상반된 문화이기 때문이다. 

 

지구적인 문제로 보아도 지금의 인류는 그리 오래가지 못하고 도태의 길을 걸을 것으로 점쳐진다. 인류는 자연속에 살지만 자연은 인류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대적인 교육과 숭배많이 살길로 보인다. 뮤대륙이 멸망의 길을 걸었던 것은 이러한 것을 감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프로필 사진
김홍범 기자

http://flashcast.dothome.co.kr / flashcast74@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