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11.6℃
  • 서울 7.2℃
  • 대전 8.3℃
  • 대구 7.7℃
  • 흐림울산 10.6℃
  • 구름많음광주 12.7℃
  • 구름많음부산 11.0℃
  • 흐림고창 13.2℃
  • 흐림제주 18.8℃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8.0℃
  • 흐림금산 7.1℃
  • 흐림강진군 12.5℃
  • 흐림경주시 7.3℃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국민의힘 이권재 오산 당협위원장, 오산 벌음사거리 확장공사 서둘러야

URL복사

행정의 우선순위는 시민편의를 먼저 고려해야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오산시민들의 숙원사업인 82번 국도 확장공사가 2020년 완공에서 2026년으로 늦춰진 가운데 국민의힘 이권재 오산 당협위원장이 82번 국도와 314번 지방도로의 벌음교차로 공사를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세교2지구가 들어설 신도시의 중심 4거리가 될 수 있는 현 벌음3거리가 올해 안에 4거리가 될 수 있음에도 경기도 건설본부의 늑장행정으로 오는 2026년 까지 늦춰지게 됐다. 그로인한 피해는 오산 초평동, 벌음동 주민들이 입고 있다. 지금도 출퇴근 시간의 벌음 3거리는 교통지옥이다. 이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경기도는 물론 오산시와 화성시 모두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오산 서부권의 교통체증은 늘어나는 화물차량과 승용차량들로 인해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82번 국도 확장공사가 하루빨리 시행돼야 한다. 314번 지방도로 확장공사도 빨리 끝내야만 한다. 그러나 민간사업자가 하고 있는 도로는 준공의 끝이 보이는데 관이 하는 공사가 2026년까지 늦어지는 바람에 벌음3거리가 4거리로 바뀌지 못하게 됐다. 실로 안타까운 일이다”고 밝혔다.

 

또한 이 위원장은 “행정은 시민불편을 최소화하는 것을 우선으로 해야 한다”며, 벌음3거리의 경우, 화성시와 오산시가 협의를 통해 행정의 순서를 조금만 바꾸면 3거리에서 4거리가 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시행하지 않는 것은 시민들의 불편은 안중에 없고 행정의 어려움만 고집하는 행정편의주의 때문이다”며 벌음 4거리공사 조기 마무리를 거듭 촉구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조만간 오산시의원 및 공사관계자를 다 같이 초청해 현행 벌음3거리에서 4거리로 조속하게 바꿀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곽상욱 오산시장이 오산시민들을 위해 벌음4거리 확장공사를 서둘러 달라는 뜻을 전달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