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구름조금동두천 7.6℃
  • 구름조금강릉 11.5℃
  • 구름많음서울 9.6℃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1.2℃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12.3℃
  • 구름조금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7.7℃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12.0℃
  • 맑음경주시 12.6℃
  • 구름조금거제 11.4℃
기상청 제공

교육

경기도교육청, 사립유치원 개학연기 대란은 없었다

1,031개원 중 970개원 정상 운영, 60개원은 돌봄만 운영, 미운영은 1개원뿐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4일 11시 기준으로 사립유치원 개학연기 현장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경기도 1,031개 사립유치원 중 개학연기를 강행하고 미운영한 유치원은 성남의 세화 유치원 1개원뿐이며 970개원은 4일 예정대로 개학과 입학해 정상 운영 중이며, 나머지 60개원은 자체 돌봄만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3월 4일 9시 기준 개학연기를 예정했던 113개유치원 중 112개원이 줄어든 결과이다.



특히, 개학 연기 움직임이 강했던 용인과 화성오산 지역의 경우, 용인 지역은 전체 75개원 중 36개원이 정상운영 중이며, 자체돌봄만 제공하는 곳은 39개원, 아예 운영하지 않는 곳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성오산의 경우에도 총 85개의 유치원 중 80개원이 정상운영 중이며, 돌봄만 제공하는 유치원은 5개원에 그쳤다.   


경기도교육청은 도내 대부분의 사립유치원들이 3월 4일 개학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선언함에 따라 그간 국무총리실을 비롯한 교육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와 경기도청 및 기초지자체와 함께 비상돌봄체제를 철저하게 준비했으나, 개학일인 오늘 실제 긴급 돌봄기관으로 배치된 유아 수는 16개 공립유치원, 53명에 머문다고 밝혔다.


또한, 경기도교육청은 개학연기 유치원과 자체돌봄만 제공하고 정상운영을 하지 않은 유치원에 대해서는 이미 시정명령을 1차 내렸고, 내일(3월 5일)도 정상운영을 하지 않으면 즉시 형사고발할 계획이다.


경기도교육청이 제공하는 긴급돌봄서비스를 신청한 유아수는 전체 218명이었으나, 3월 4일 11시 현재 실제 등원한 유아 53명이며, 전원 16개 공립유치원에 배치완료 됐다. 등원하지 않은 유아의 경우에는 유치원 자체돌봄과 가정돌봄을 이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사립유치원들이 교육자로서 본분을 다하고, 투명하고 책임있는 유치원 운영을 통해 유아들에게 높은 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교육기관으로 거듭나도록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발전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