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속초 1.8℃
  • 구름많음철원 5.0℃
  • 구름조금동두천 5.0℃
  • 구름조금파주 4.9℃
  • 흐림대관령 -3.1℃
  • 구름많음춘천 5.4℃
  • 맑음백령도 3.2℃
  • 비 또는 눈북강릉 1.6℃
  • 흐림강릉 1.9℃
  • 흐림동해 3.1℃
  • 구름조금서울 5.3℃
  • 맑음인천 4.8℃
  • 흐림원주 4.9℃
  • 울릉도 3.5℃
  • 구름많음수원 5.5℃
  • 흐림영월 4.8℃
  • 흐림충주 4.0℃
  • 구름조금서산 4.1℃
  • 흐림울진 3.7℃
  • 구름많음청주 5.0℃
  • 흐림대전 4.0℃
  • 흐림추풍령 3.7℃
  • 흐림안동 5.4℃
  • 흐림상주 5.6℃
  • 흐림포항 7.1℃
  • 흐림군산 5.1℃
  • 흐림대구 6.7℃
  • 흐림전주 5.5℃
  • 흐림울산 6.7℃
  • 흐림창원 6.7℃
  • 흐림광주 6.3℃
  • 흐림부산 8.6℃
  • 흐림통영 8.1℃
  • 흐림목포 4.8℃
  • 흐림여수 8.0℃
  • 흐림흑산도 5.1℃
  • 구름많음완도 8.5℃
  • 흐림고창 4.3℃
  • 구름많음순천 5.9℃
  • -진도(첨찰산) 30.2℃
  • 구름많음홍성(예) 5.1℃
  • 구름많음제주 8.9℃
  • 맑음고산 8.5℃
  • 흐림성산 8.4℃
  • 구름많음서귀포 10.6℃
  • 구름많음진주 8.3℃
  • 맑음강화 5.0℃
  • 흐림양평 6.0℃
  • 흐림이천 4.9℃
  • 흐림인제 3.8℃
  • 흐림홍천 4.5℃
  • 흐림태백 -1.7℃
  • 흐림정선군 3.3℃
  • 흐림제천 3.6℃
  • 흐림보은 4.1℃
  • 흐림천안 4.3℃
  • 구름많음보령 4.4℃
  • 흐림부여 5.2℃
  • 흐림금산 4.0℃
  • 흐림부안 5.5℃
  • 흐림임실 4.8℃
  • 흐림정읍 4.8℃
  • 흐림남원 6.1℃
  • 흐림장수 4.1℃
  • 흐림고창군 4.8℃
  • 흐림영광군 4.4℃
  • 흐림김해시 7.7℃
  • 흐림순창군 5.5℃
  • 흐림북창원 7.9℃
  • 흐림양산시 9.2℃
  • 구름많음보성군 8.4℃
  • 구름많음강진군 7.7℃
  • 구름많음장흥 7.7℃
  • 구름많음해남 7.3℃
  • 흐림고흥 9.1℃
  • 구름많음의령군 8.4℃
  • 흐림함양군 7.0℃
  • 흐림광양시 7.7℃
  • 구름많음진도군 5.8℃
  • 흐림봉화 5.8℃
  • 흐림영주 4.1℃
  • 흐림문경 4.0℃
  • 흐림청송군 5.2℃
  • 흐림영덕 5.1℃
  • 흐림의성 5.7℃
  • 흐림구미 6.3℃
  • 흐림영천 6.0℃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창 6.2℃
  • 흐림합천 7.9℃
  • 구름많음밀양 8.2℃
  • 흐림산청 7.1℃
  • 흐림거제 7.6℃
  • 흐림남해 7.8℃
기상청 제공

경기남부

세계대회 올해 첫 우승 우상혁,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에 감사전화

21일 일본 요코하마 우승 직후 “용인시의 세심한 지원과 시민 응원, 큰 힘 됐다”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국제육상대회 높이뛰기에서 우승을 차지한 우상혁(27·용인특례시청) 선수가 이상일 용인특례시장과 용인시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우상혁 선수는 우승 다음 날인 22일 이상일 시장에게 전화를 걸어 용인특례시의 세심한 지원과 시민들의 열렬한 응원이 국제대회 우승이라는 목표에 도달할 수 있는 큰 힘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상일 시장은 “2주 동안 카타르 도하와 경북 예천, 그리고 일본 요코하마 대회에 나가는 등 강행군을 하는 가운데 국제대회에서 우승해 너무나도 자랑스럽다”며 “우상혁의 우승은 선수 개인의 성과를 넘어 대한민국과 용인시민들에게 큰 희망을 선사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좋은 성적보다 중요한 것은 언제나처럼 늘 밝은 모습으로 임하고, 부상 없이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용인특례시는 앞으로도 세심한 지원과 응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격려했다.

 

우상혁 선수는 지난 21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2023 세이코 골든그랑프리’에서 2m29를 넘어 호주의 조엘 바덴 선수를 제치고 올해 첫 세계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이코 골든그랑프리 대회는 세계육상연맹이 인정하는 국제 육상대회인 ‘콘티넨털 투어’ 가운데 하나로 대한민국 선수 중 골든그랑프리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우상혁이 처음이다.

 

우상혁 선수는 “대회 출발선에서 준비하는 시간과 바를 넘은 후에는 항상 유니폼 가슴에 새겨진 ‘용인특례시’를 떠올린다”며 “경상북도 예천에서 열리는 전국대회를 앞두고 만난 이상일 시장의 응원이 이번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큰 힘이 됐다”고 밝은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대회에서 한국기록을 깨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이상일 시장의 당부처럼 부상을 당하지 않고 지금의 몸 상태를 유지해 앞으로 남은 대회에서도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우상혁 선수의 도전은 쉼 없이 계속된다. 우상혁 선수는 앞서 지난 2월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아시아실내선수권대회와 지난 6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다음달 2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우승에 도전하기 위해 오는 30일 일본에서 이탈리아로 이동한다.

 

또, 오는 8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와 9월 항저우아시안게임에도 참가해 금빛 메달을 향한 위대한 도전에 나선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