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5 (수)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3.7℃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15.0℃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7.1℃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2.2℃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8.4℃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경기도의회 유근식 의원, 일본 원전 오염수 방출 규탄 결의대회 참석

URL복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독도향우회 회원들과 결의대회 개최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유근식 의원(더민주, 광명4)이 지난 30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독도향우회 회원들과 함께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결의대회는 지난 13일 일본 정부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관계 각료회의를 통해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한 데 따라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을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하고자 개최되었다.


독도에 본적지를 두고 있으며 독도향우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유근식 의원은 이날 이미선 회장과 함께 “바다는 국경이 없으며, 전 세계인이 함께 공유하는 자연 생태계의 보고이자 인류 생존과 직결된 기본 가치”라며, “독도 본적자들을 대표하여 국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결의문을 낭독하며 회원들과 함께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유근식 의원은 독도와 관련된 문제에 있어서는 누구보다도 먼저 행동에 나서는 독도지킴이 역할에 앞장섰는데, 이날 결의대회에 앞서 지난 2월에도 독도향우회 회원들과 함께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을 명문화한 ‘다케시마의 날 조례’ 폐기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였으며, 경기도의회 제351회 임시회 기간 중에는 독도를 자국의 영토로 왜곡한 일본 정부의 행태를 규탄하고자 「일본의 교과서 역사 왜곡 작태 규탄 결의안」을 발의하여 본회의에서 최종 채택되기도 하였다.


유근식 의원은 “전 세계 해양생태계 보존을 위한 원전 방류수 처리 문제에 있어서는 일본과 가장 가까운 이웃인 우리나라를 비롯해 국제사회의 긴밀한 정보공유와 협력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일본 정부가 계속해서 발표하고 있는 터무니없는 독도영유권 주장 및 교과서 왜곡 등 역사에 대한 퇴행적 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진심 어린 반성과 올바른 역사교육을 통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함께 나아가야 한다”며 일본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